국악단

국악단
감독 겸 상임지휘자
한 진

섬세하고 생명력 있는 지휘로 국악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성남시립국악단 4대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한진(韓眞)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 및 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1989년부터 1995년까지 국립국악원 연주단원으로 재직하면서 국내외를 오가며 다양한 연주 활동과 연주경험을 쌓아왔다.

이후에 용인대학교 국악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국악관현악을 맡아 본격적인 지휘활동을 시작한 그는 단국대학교 음악대학원 지휘전공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03년 국립국악원 객원지휘를 시작으로 크고 작은 다양한 공연을 지휘하였다.

특히 건국 60주년 기념 공연에 지휘를 맡아 대한민국 건국의 위상을 알리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또한 청주시립국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를 두 차례 역임하면서 구조적으로 견고하고 치밀한 음악 해석으로 흡인력 높은 무대를 이끌었다는 찬사를 받고 있다.

지휘자 한진은 국가무형문화재 제1호 종묘제례악 이수자로 현재 용인대학교 문화예술대학 국악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전통음악에 바탕을 두고 현대감각에 맞는 지휘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한 역동적인 테크닉과 음악에 대한 깊이 있는 해석으로 한국음악의 매력을 한층 더 섬세하고 세련되게 만들어내는 지휘자로 호평 받고 있다.

앞으로 생동감 있고 관객의 참여를 이끌어 내어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적극적인 공연과 격조 높은 무대 매너로 성남시민들로부터 열광적인 찬사와 응원을 받을 수 있는 향유자 중심의 국악단으로 만들 것이며, 성남만의 음 빛깔 찾기에 주력하여 이 시대 한국을 대표하는 정상의 성남시립국악단으로 이끌어 나갈 것이다.